이글루스 | 로그인  


아... 이걸 이제야 알다니...

뫼신 사냥꾼 전권 발간에 부쳐

블로깅을 포스팅은 커녕 눈팅도 제대로 안한 지가 몇달이라 이런 일이 있는지도 몰랐다.

그래서 윤현승 작가의 신작 나온 것도 꽤 반갑거니와 초록불님이 출간작업에 관여하신  에피소드에도 좀 놀랐다.

다만 아쉬운 것은 이 신작이 전작인 '흑호'의 리메이크 버전이란 건데,,,

이미 흑호를 읽었던 나로서는 약간 미묘한 기분이다. 

표지 그림과 그 일화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소장 가치가 있다는 것은 공감하는데 흑호의 2부격 내용이 아니라 리메이크 버전이란 것과 하필이면 일주일 전에 이미 7만원치 책을 질러버린 상황 때문이다. 물론 리메이크란 점이 거친 문체를 가다듬고 설정 일부가 의미있을 수준으로 바뀌었다는 것이 의미가 있지만 전체 내용의 흐름이 바뀌진 않았을테니 내용을 알고 있는 나로서는 좀 망설여지는게 사실이다.

레어물이란 걸 알고 있어서 지르고 싶지만 고시 잉여를 빙자한 반 백수인 내 상황도 상황이거니와....

방법은 뭐, 세트본은 포기하고 다른 책 살 때 같이 한권 한권씩 사모을 밖에...OTL 어차피 예약 특별판이 물 건너 갔는데 세트본이 대수랴..


그러고보면 치우천왕기가 완간되기 전 출판사 바뀌면서 재출간되었을 때 그럼에도 전권을 다시 다 사버렸던 옛날을 생각하면 그때가 제정신이 나간건지, 아니면 덕력이 후퇴한 건지 애매하긴 하다.

아무튼... 일주일만 빨리 알았어도 이런 고민따위 안했을텐데.. 엉엉



덧. 그렇게 아쉬운 마음에 작가분 블로그에서 이후 출간 계획같은 걸 뒤적이다가 문득 윤현승 작가의 전작이자 명작으로 손꼽히는 '하얀늑대들' 외전 생각이 났다.

나같은 경우는 윤현승 작가 작품을 처음 접한 것이 하얀늑대들부터인데 그게 지금으로부터 얼마되지 않아서 외전이 출간될 당시는 아예 알지도 못하던 때다. 외전은 정식출간된 게 아니라 한정 출판된 거라 굉장한 레어물이다.  당시 정가 2만원이었는데 지금은 중고 매물에서 상태 나쁜 것도 기본이 10만원으로 거래된다. 1년 전부터 두어달 간격으로 생각날 때마다 매물 나온게 있는지 확인해보긴 하지만 가격도 가격이라서 그나마 싸게 나올 때는 탄이 마를 때라 부담이 되고 막상 돈이 있을 때는 매물이 나오질 않아서 그림의 떡이거니 했는데 오늘 확인해보니 어이가 없었다.


알라딘 중고 서점에 누가 50만원에 내놓은 사람이 있는 것이다.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그걸 보자마자 욕이 나와야 하는데 그걸 보면서 순간적으로 임용 때려치고 아예 딴길로 들어설까 란 생각을 진지하게 한 걸 보면 확실히 난 제정신은 아니란 생각이 들었다. 위에서 덕력이 후퇴한 건지 애매하다고 쓴 거 취소 

웃기는 건 옷이나 차를 보면서는 단 한번도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없었단 점...

by 한단인 | 2013/04/12 18:27 | 일종의 덕질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chiwoo555.egloos.com/tb/340884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at 2013/04/12 21:3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4/12 22:54
비공개 답글입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